[T-Vibe] 사랑의 유통기한
광고계동향 기사입력 2022.10.19 04:17 조회 1981
사랑의 유통기한
영화,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글  안소현 카피라이터|Wieden and Kennedy Tokyo



  두 달은 쏜살같이 지나갔고, 어김없이 마감은 다가왔다. 지난 두 달간 프레젠테이션과 촬영 준비 때문에 문화생활이라고는 잠들기 직전 유튜브를 스크롤 하는 게 전부였던 터라 도통 무슨 주제로 칼럼을 써야 할지 막막했다. 하얀 화면 위에서 비웃듯 깜빡거리는 커서를 보며 난감해하고 있을 무렵, 유튜브 알고리 즘이 고맙게도 잊고 있던 영화 한 편을 추천했다. 제목은, ‘꽃다 발 같은 사랑을 했다.’ 내가 왜 이 영화 생각을 못했지? 그나저 나 구글은 내가 이 영화가 필요한 걸 어떻게 알았지?

  작년, ‘콩트가 시작된다’를 감명 깊게 본 나는 드라마에서 좀처 럼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넘쳐흐르는 팬심을 주체 못하고 주연배우들 근황과 전작까지 찾고 있던 나는, 주인공이었던 스 다 마사키와 아리무라 카스미가 한 로맨스 영화에 연인으로 나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영화는 바로 일본에서 무려 귀멸 의 칼날을 누르고 6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한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였다. ‘콩트가 시작된다’에서는 러브라인의 ㄹ도 없었던 둘이었기에 나는 이 영화의 존재를 알게 된 순간 흥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사실 내용은 별로 중요하지 않았다. 뭐, 주연 배우가 선남선녀이니 둘이 사랑을 하겠지, 그 사랑이 꽃다발처 럼 아름답겠지, 정도... 무엇보다 나에게 중요한 건 이 두 배우가 다시 함께 나온다는 사실 그 자체였다. 그리고 마침내 웨이브에 영화가 올라오던 날, 망설이지 않고 재생버튼을 눌렀다. 이마무라 나츠코의 소설을 좋아하고, 같은 컨버스 흰색 잭 퍼셀 을 신고, 같은 공연을 예매할 정도로 취향이 비슷한 스물한 살 의 무기와 키노. 막차를 놓친 것을 계기로 우연히 만나게 된 둘. 관심사와 취향이 비슷한 둘의 대화는 밤이 깊도록 끝나지 않고, 당연하게도, 둘은 사랑에 빠진다. 함께 여행을 가고, 함께 노래 방에 가고, 함께 밤 산책을 하고. 결국 함께 살기로 한 둘. 말 한 마디에도 심장이 저릿하고, 말 한마디 없이도 온 몸의 감각이 깨어난다. 함께 있으면 시간이 멈춘 것 같고, 함께 걸으면 한 시 간이 1분처럼 느껴진다. 이 세상 모든 사랑에 빠진 이들이 그렇 듯 무기와 키누도 시간을 초월하며 그 찬란한 순간이 영원할 것 처럼 즐긴다. 하지만. 


“연애는 살아 있는 거라서 유통기한이 있어.”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이 시간은 사랑의 편이 아니다. ‘사랑해’ 는 언제나 ‘(영원히) 사랑해’가 아니라 ‘(지금 이 순간) 사랑해’ 다. 숱한 음악과 영화, 소설에서 영원하고 고결하고 변치 않는 사랑을 이야기하지만 ‘사랑’에 있어서 변하지 않는 사실은 사랑 은 변한다는 것이다. 대학생이던 무기와 키누는 대학을 졸업하 고, 취업을 하면서 점차 현실에 부딪친다. 현실은 녹록치 않고, 제 아무리 뜨거운 사랑도 돈을 벌어주진 않는다. 그렇게 현실에 지쳐가면서, 한때 둘을 사랑에 빠지게 했던 그 많은 공통분모들 은 그 색이 바래간다. 둘이 좋아하던 만화책 신작이 나와도 무 기는 어느새 읽지 않는다. 둘이 좋아하는 작가의 책들로 가득했 던 책장은 어느새 먼지가 하얗게 쌓여간다. 신입사원이 되어 고 군분투하는 무기에게 중요한 건 키누와의 미래를 꿈꾸는 것. 하 지만 키누에겐 더 이상 과거처럼 찬란하지 않은 현재가 보인다. 어느 누구의 잘못도 없지만, 시간은 그들의 사랑을 서서히 시들 게 만든다. 

 
  그리고 그 사소하면서도 미세한 변화들이 영화에 고스란히 담 긴다. 컨버스 신발이 정장 구두로 바뀌고, 읽는 책이 자기계발 서로 바뀌면서 그렇게 서서히. 극적인 사건은 없다. 그냥 하루 하루 꽃이 시들 듯 그렇게 시들어가는 것이다. 사랑의 생로병사 가 가장 현실적인 모습으로 우리 앞에 펼쳐진다. 그러니 영화를 보며, 자신이 했던 사랑을, 혹은 하고 있는 사랑을 떠올리지 않 기란 불가능하다. 키누와 무기의 가장 내밀한 이야기가 우리 모 두의 가장 보편적인 기억을 끄집어내는 것이다. 사랑의 생로병 사가 전 세계를 막론하고 이토록 똑같을 수 있다니. 사람들은 모두 각기 다른 곳에서 제각기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가지만 ‘사 랑’을 할 때만큼은 비슷비슷해지는구나. 너도, 쟤도, 키누도, 무 기도 모두 똑같이 겪는 사랑의 과정이라는 걸 알고 나니 어쩐지 조금은 위안이 되는 기분이다. 물론 그래도 서글픈 마음은 어쩔 수가 없지만. 


“시작이라는 건 끝의 시작. 만남은 항상 이별을 내재하고 있고
연애는 파티처럼 언젠가는 끝난다.”


  사랑에는 해피엔딩이 없다. 해피엔딩이 결혼이라고? 결혼이라 는 제도는 꽃다발을 잘 말려서 보관하는 드라이플라워에 지나 지 않는다. 사랑은 시작된 그 순간부터 끝을 향해 나아간다. 문 득 그런 의문이 든다. 모든 사랑이 결국 그렇게 끝나버리는 것이라면, 아무리 찬란하고 뜨거웠어도 이렇듯 시들어버리는 것 이라면, 사랑은 정말 무의미한 걸까?






희진) 
그래, 지금은 반짝 반짝거리겠지. 
그치만 시간이 지나면 다 똑같아. 지금 우리처럼. 
그래도 그 여자한테 갈래?

진헌) 
사람들은 죽을 걸 알면서도 살잖아. 

- ‘내 이름은 김삼순’ 중에서 -


  우리의 삶에도 해피엔딩은 없다. 우리는 끝내 늙고, 병들고, 죽 는다. 그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살아간다. 마치 끝이 없는 것처럼 우리는 그렇게 하루하루 뚜벅 뚜벅 끝을 향해 걸어간다. 그 과정 속에서 가슴 저미는 슬픔과 가슴 벅찬 행복, 설렘과 좌절, 희열과 절망 같은 것들을 느낀다. 그리고 역설적으로 끝이 있기에, 우리의 삶은 더 충만해진다. 사랑의 의미도 그 과정에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엔 딩이 정해져 있다고 해도, 그 순간 내가 느꼈던 그 감정들과 오 고 갔던 그 대화들. 우리가 그곳에 있었고, 사랑을 했었다는 사 실 자체. 그것만으로 의미 있는 게 아닐까. 이별 후 한참이 지나 고 구글맵에 우연히 찍힌 둘의 데이트 장면을 보며 반가워하던 무기의 미소가 떠오른다. 그래, 그거면 됐지. 그 흐뭇한 미소. 그 러니 지금 사랑을 하고 있다면, 최선을 다해 사랑하자. 미래의 내가 지금의 내 모습을 떠올리며 웃을 수 있게. 이미 이별을 했 다면, 힘껏 웃어주자. 치열하게 사랑했던 과거의 나에게. 
#사랑의 유통기한 ·  #사랑 ·  #첫사랑 ·  #해피엔딩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Global Insight] 음성 로봇, ‘인간’처럼 돼야 성공한다
브랜드와 소비자가 음성 지원 기기의 실질적인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단순한 음성 비서를 넘어 소비자들의 진정한 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월간 2024밈] 2월 편 -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 좋아하는 밈있어?
이건 아니지예 버츄얼 아이돌 HOT ITEM? 너 나 좋아하지 않아?리를빗 챌린지? (with New 챌린지?) 잠들면 안대... 진실게임하자좋아하는 밈 있어? 너와 나의 음식 취향은?음식 취향 템플릿?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캠페인 하이라이트] MCC 고베식당을 이야기하다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실행을 담보로 할 수 있을 것인가? ‘MCC 고베식당’ 프로젝트는 둘로 나뉘어진다. 바로 컨설팅과 실행이다. 그 둘이 함께 붙어 있기에 힘을 발휘한 프로젝트였고, 또한 둘로 나뉘어 있기에 어려운 프로젝트기도 했다. 2010년 4월 27일 매일유업에서 날아든 굵직한 숙제 하나. “우유하던 우리가 카레를 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잘 할지… 총체적으로 해봐!” 그렇게 시작된 숙제는 제일기획으로서는 새로운 ‘제품 컨설팅’ 의 영역이었다. 지금 이 시점, ‘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이라 명명된 우리만의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되어가고 있지만 초기만해도 가뜩이나 압도적 독점브랜드가 있는 시장 상황 속에 제품개발도 완결되지 않은, 유통도 가격도 결정되지 않은 실로 막막한 프로젝트였다.
‘한국OOH협회’로 이름 바꾸고, 중소옥외광고사업자 위한 글로벌 시장 공략 강- 우창훈 한국OOH협회 회장
한국전광방송협회가 올해 한국OOH협회로 이름을 바꾸고, 전광방송뿐만 아니라 옥외 범주에 들어가는 모든 옥외광고산업의 이익을 보호하고 촉진하는데 발 벗고 나섰다. 특히, 최근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이 지정됨에 따라 중소옥외광고사업자들과 상생 방안으로 매체 개발에도 나섰다.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쿠키리스(Cookie-less) 시대의 퍼포먼스 마케팅
  2024년 하반기, 디지털 광고 환경은 쿠키리스(Cookie-less) 시대로의 전환을 맞이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퍼포먼스 마케팅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 수립이 필수적입니다. 쿠키리스 시대의 도래와 광고 생태계의 변화 2018년 애플의 시작으로 2019년 구글 크롬이 서드파티(3rd Party) 쿠키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드디어 2024년에
중요한 건 쓰리지 않는 마음 | 2024 보령 겔포스엘 메시지 스티커
22년 12월부터 5월까지 바나나 맛을 매개로 사회 초년생인 MZ 직장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겔포스 브랜드 인지도 강화하는 <겔포스를 알 나이가 됐다면>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HSAD 광고 딜리버리] 마침내 새로운 의류관리 세상으로
HSAD 최신 온에어 된 광고 소식과 HSAD 기업 소식을 한눈에 볼 수 있는 HSAD 광고 딜리버리!
[캠페인 하이라이트] MCC 고베식당을 이야기하다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실행을 담보로 할 수 있을 것인가? ‘MCC 고베식당’ 프로젝트는 둘로 나뉘어진다. 바로 컨설팅과 실행이다. 그 둘이 함께 붙어 있기에 힘을 발휘한 프로젝트였고, 또한 둘로 나뉘어 있기에 어려운 프로젝트기도 했다. 2010년 4월 27일 매일유업에서 날아든 굵직한 숙제 하나. “우유하던 우리가 카레를 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잘 할지… 총체적으로 해봐!” 그렇게 시작된 숙제는 제일기획으로서는 새로운 ‘제품 컨설팅’ 의 영역이었다. 지금 이 시점, ‘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이라 명명된 우리만의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되어가고 있지만 초기만해도 가뜩이나 압도적 독점브랜드가 있는 시장 상황 속에 제품개발도 완결되지 않은, 유통도 가격도 결정되지 않은 실로 막막한 프로젝트였다.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쿠키리스(Cookie-less) 시대의 퍼포먼스 마케팅
  2024년 하반기, 디지털 광고 환경은 쿠키리스(Cookie-less) 시대로의 전환을 맞이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퍼포먼스 마케팅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 수립이 필수적입니다. 쿠키리스 시대의 도래와 광고 생태계의 변화 2018년 애플의 시작으로 2019년 구글 크롬이 서드파티(3rd Party) 쿠키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드디어 2024년에
중요한 건 쓰리지 않는 마음 | 2024 보령 겔포스엘 메시지 스티커
22년 12월부터 5월까지 바나나 맛을 매개로 사회 초년생인 MZ 직장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겔포스 브랜드 인지도 강화하는 <겔포스를 알 나이가 됐다면>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HSAD 광고 딜리버리] 마침내 새로운 의류관리 세상으로
HSAD 최신 온에어 된 광고 소식과 HSAD 기업 소식을 한눈에 볼 수 있는 HSAD 광고 딜리버리!
[캠페인 하이라이트] MCC 고베식당을 이야기하다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실행을 담보로 할 수 있을 것인가? ‘MCC 고베식당’ 프로젝트는 둘로 나뉘어진다. 바로 컨설팅과 실행이다. 그 둘이 함께 붙어 있기에 힘을 발휘한 프로젝트였고, 또한 둘로 나뉘어 있기에 어려운 프로젝트기도 했다. 2010년 4월 27일 매일유업에서 날아든 굵직한 숙제 하나. “우유하던 우리가 카레를 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잘 할지… 총체적으로 해봐!” 그렇게 시작된 숙제는 제일기획으로서는 새로운 ‘제품 컨설팅’ 의 영역이었다. 지금 이 시점, ‘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이라 명명된 우리만의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되어가고 있지만 초기만해도 가뜩이나 압도적 독점브랜드가 있는 시장 상황 속에 제품개발도 완결되지 않은, 유통도 가격도 결정되지 않은 실로 막막한 프로젝트였다.
[광고로 읽는 심리학] 광고음악이 소비자를 움직인다
때론 친근한 리듬으로 소비자의 귀를 중독시키고, 때론 진한 감성으로 소비자의 의심과 불안을 무장해제하는 광고음악.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음악은 언제나 광고의 든든한 구원 투수다.
쿠키리스(Cookie-less) 시대의 퍼포먼스 마케팅
  2024년 하반기, 디지털 광고 환경은 쿠키리스(Cookie-less) 시대로의 전환을 맞이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퍼포먼스 마케팅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 수립이 필수적입니다. 쿠키리스 시대의 도래와 광고 생태계의 변화 2018년 애플의 시작으로 2019년 구글 크롬이 서드파티(3rd Party) 쿠키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드디어 2024년에
중요한 건 쓰리지 않는 마음 | 2024 보령 겔포스엘 메시지 스티커
22년 12월부터 5월까지 바나나 맛을 매개로 사회 초년생인 MZ 직장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겔포스 브랜드 인지도 강화하는 <겔포스를 알 나이가 됐다면>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HSAD 광고 딜리버리] 마침내 새로운 의류관리 세상으로
HSAD 최신 온에어 된 광고 소식과 HSAD 기업 소식을 한눈에 볼 수 있는 HSAD 광고 딜리버리!
[캠페인 하이라이트] MCC 고베식당을 이야기하다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실행을 담보로 할 수 있을 것인가? ‘MCC 고베식당’ 프로젝트는 둘로 나뉘어진다. 바로 컨설팅과 실행이다. 그 둘이 함께 붙어 있기에 힘을 발휘한 프로젝트였고, 또한 둘로 나뉘어 있기에 어려운 프로젝트기도 했다. 2010년 4월 27일 매일유업에서 날아든 굵직한 숙제 하나. “우유하던 우리가 카레를 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잘 할지… 총체적으로 해봐!” 그렇게 시작된 숙제는 제일기획으로서는 새로운 ‘제품 컨설팅’ 의 영역이었다. 지금 이 시점, ‘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이라 명명된 우리만의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되어가고 있지만 초기만해도 가뜩이나 압도적 독점브랜드가 있는 시장 상황 속에 제품개발도 완결되지 않은, 유통도 가격도 결정되지 않은 실로 막막한 프로젝트였다.
BilzPap
woo8166
브라질자유당
poppop01
헝가리정부
woo8166
닥터외트커
woo8166
서브웨이
woo8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