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사람을 만나다
대홍기획 기사입력 2024.03.14 12:00 조회 866
 

출처: 대홍기획


어느덧 직장생활 13년 차를 맞이했다. 직장인으로서 첫걸음을 시작하던 나는 어설펐지만 일에 대한 열정이 있었고, 철부지였으나 나름의 신념이 있었다. 그러나 흘러버린 시간만큼이나 열정은 점점 희미해지고 신념은 순수함을 상실해 단순한 고집으로 변질돼 갔다.

길다면 긴 회사생활은 익숙해지기는커녕 언제나 혼란스러웠다. 회사에서의 규율은 일정 범위 내에서만 효력을 발휘했고 의지해야 할 동료 간에는 서로 흠집을 내는 상황이 비일비재했다. 이러한 부정적인 감정은 꽤 오랜 시간 동안 마음 한 곳에 자리 잡고 있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회사생활에 꽤나 순종적이었다. 무관심, 동조, 이해가 결여된 비판 등 옳은 길보다는 쉬운 길을 택해 걸어갔고 그 과정에서 내면의 목소리를 여러 번 외면했다. 그러나 다행히도 스스로 혐오스러울 만큼 비겁해지는 상황은 피할 수 있었다. 삶에 본보기가 되어 준 선배가 있었고 그는 내가 미성숙한 행동을 할 때마다 언제나 옳은 길을 조언했다.

그는 나에게 특별했다. 업무를 돌봐줌에 있어 긍정적인 부분을 바라봐주고 결여된 부분은 선배로서 채워줬다. ‘어쩌다 선배’ 일뿐이라며 스스로를 높이지 않았고,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할 상황에는 후배 대신 희생하는 것에 주저하지 않았다. 타 부서 사람들과 협력이 잦고 관리를 주 업무로 하는 부서인 만큼 비판적 시선보다는 이해하고 스스로 돌아보는 일을 선행하자고 버릇처럼 말하던 선배였다. 그는 진실로 그리했고 나는 그와의 약속을 온전하게 이행하지는 못했다. 그를 통해 회사라는 울타리 안에도 사람의 진솔됨이 있음을 깨달았고 고된 회사업무조차도 그로 인해 즐거웠다.



출처: 대홍기획

그러다 나는 회사를 옮기게 됐고 선배와의 만남은 자연스레 드물어졌다. 이직한 첫해에는 선배가 빈번히 생각나다가 어느 순간 그리움의 간격은 상당히 멀어졌다. 간혹 생일축하나 새해인사를 구실로 연락을 주고받곤 했는데, 시간은 화살과 같이 빨라서 우리가 만나지 못한 지 어느새 5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그동안 인생의 변곡점이 몇 번 있었다지만 짧은 만남조차 기약하지 못한 것은 실로 무심한 처사였다.

새해를 맞이하는 순간마다 언제나 그러했듯이 메시지로 선배에게 안부를 물으며 새해 인사를 전했다. 시간 될 때 한번 보자는 인사치레 대신 이번에는 날짜와 장소를 정해 우리의 만남을 확약했다. 그리고는 현재 내가 속한 회사의 단체휴무일인 ‘해피프라이데이’를 기회 삼아 선배의 근무지이자 내 첫 직장이었던 곳으로 선배를 찾아갔다. 

약속장소에 30분 일찍 도착해 옛 직장 주위를 배회했다. 한때는 분주하고 날카롭게만 보이던 모습들이 새삼스레 포근하고 따뜻하게만 느껴졌다. 옛 추억의 감정선과 일상의 여유로움이 주는 그윽한 향기를 온몸으로 느끼고 있던 중에 그다지 멀지 않은 곳에서 손을 흔들고 있는 선배를 발견했다. 그리고 우리는 마치 줄곧 만남을 이어온 듯 일편의 어색함과 적막함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이 서로를 마주했다.

점심식사를 서둘러 마치고 근처 카페에 들러 미처 나누지 못한 대화를 이어갔다. 아기는 잘 크고 있는지, 아팠던 곳은 좋아졌는지, 여전히 회식은 많은지. 시시콜콜한 이야기뿐이었지만 흐른 시간 동안 나누지 못했던 사소한 것들을 지금이라도 함께 공감하고 싶었다. 무거운 주제로 대화하기에는 만남의 시간이 충분치 않았기에 우리의 대화는 소모적일지언정 그동안 겪은 일들을 가능한 많이 공유하는 방식으로 이어졌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선배는 나에게 ‘잘 살고 있는지’, 그리고 ‘행복한 지’ 물었다.





선배는 당시 나의 이직을 만류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응원했다고 말했다. 당시 나에게서 도전의식과 열정을 느꼈고 삶을 스스로 설계하는 과정이 나름의 행복을 찾아가고 있는 모습으로 보였단다. 그래서 지금의 내 삶이 과거 보다 더 행복하기를 바란다 했다.

“대충의 답을 가지고 삶을 살아가지 말자. 시행착오를 겪고 발버둥 치면서 살기에는 살아갈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아. 즐겁지 않는 일에 열정을 쏟고는 끝내 아쉬움을 남기지도 말자. 무의미한 것에 정신적 노력을 소모하기에는 우리 체력이 따라가질 못해. 조금 더 행복해 질 수 있는 것에서 삶의 가치를 찾자.”

마치 내 고민을 들여다보듯 선배는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삶의 방식들을 이야기했다. 나는 선배의 말에 그저 고개를 끄덕일 뿐이었는데, 나 역시 기꺼이 살고 싶은 삶의 방식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그리 살 자신이 없다고 마음속으로 되뇌었다. 나는 언제부터인가 삶에서 기쁨과 즐거움을 주는 것들에 무심해져 있었고 나아가고 싶은 목표조차 상실한 지 이미 오래다. 그저 눈앞에 보이는 길이기에 걸어가고 있을 뿐이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갔다. 선배와는 다른 날에 다시 만나 못다한 이야기를 더 나누기로 했다. 회사의 점심시간이 한참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선배는 버스 정류장까지 함께 걸어가 줬다. 그리고는 시간 내서 찾아와 준 것에 고맙다고 덧붙였다.

“선배님, 시간을 내고 말 것도 없이 난 그냥 놀러 왔을 뿐이에요.” 가볍게 농담조로 대답을 마무리하며 선배와 헤어졌고 끝내 자주 찾아오겠다는 말은 하지 못했다.

유독 고민도 많고 내적으로 혼란스러웠던 시절, 선배는 나를 달래는 어른이었고 위로하는 친구였다. 그로 인해 낯선 회사생활을 견뎠고 많은 동료들과 연대하며 희로애락을 공감할 수도 있었다. 단순히 시간이 흘러 찾아오는 감정이 아닌 내 삶의 일부를 풍요롭게 해 준 그가 진심으로 고마웠고 그의 존재가 언제나 그리웠다.


* 해피프라이데이: 매월 셋째 주 금요일, 전사 휴무하는 대홍기획의 제도


대홍기획 ·  해피프라이데이 ·  휴식 ·  워라벨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광고에 맛을 넣다.(원명진 부장, 레오버넷)
  광고에 맛을 넣다. 원명진 CD (레오버넷 부장)       # 1.우연과 운명사이 “애초부터 광고를 할 생각을 하지는 않았어요.” 자신감일까? 광고가 그의 운명이라는 뜻일까? 어쩌면 광고는 그의 재능이 발휘되었던 하나의 수단이란 뜻일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노력에 비해 결과가 나오지 않는 사람에게는 이런 그의 말이 기분 나쁠 수도 있겠다 싶었다. 하지만, 생각지 못
이노션, 강남대로 최대 LED 미디어월 ‘더 몬테 강남’ 론칭
  -디지털 아트 캔버스로 새롭게 태어난 옥외 전광판 - 이노션이 서울시 강남대로에 최대 규격 및 최고 화질의 LED 미디어월 ‘더 몬테 강남’을 새롭게 론칭하고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대규모 LED 미디어월 ‘더 몬테 강남’은 이노션이 자체 운영하는 옥외 미디어 프라퍼티로, 강남역 사거리 몬테소리 빌딩에 설치된 기존의 전광판을 리뉴얼해 재탄생했다. 총 면적은 337.5㎡로
대홍기획 7월 새 소식
 제41회 DCA(대홍 크리에이티브 어워드) 개최 대홍기획이 국내 대표 대학생 공모전인 제41회 ‘대홍 크리에이티브 어워드(이하 DCA)’를 개최한다. 대홍기획은 1984년 제정된 DCA 대학생 공모전을 통해 40여 년간 수많은 수상자와 광고 전문가를 발굴해왔다. 올해 대홍기획은 광고 마케팅의 패러다임 전환 및 급변하는 매체 환경에 맞춰 전통적인 광고 형식에 한정되지 않은 대학생들의 다양한 아이디어
파리올림픽 마케팅의 모든 것
세상에서 가장 큰 스포츠 이벤트인 ‘올림픽’. 올림픽은 스포츠가 적어도 4년에 한 번 제대로 빛나게 하는 지구촌 축제로 전 세계의 다양한 종목을 한꺼번에 담아낸 유일무이한 플랫폼이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글로벌 성공 사례
    1931년 미국의 코카콜라 컴퍼니는 그들의 크리스마스 광고 캠페인에 새로운 모델을 선보입니다. 바로 어른, 아이, 성별에 가릴 것 없이 잘 알려져 있던 산타클로스였습니다. ‘크리스마스의 아버지’로 불리던 산타 클로즈는 미국의 어느 목사가 쓴 시에 묘사되면서 사람들에게 호감을 얻고 알려지기 시작한 크리스마스 시즌의 인물이었습니다.   산타클로스가 처음 등장하는 코카콜라 광고 / 출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디자이너 VS 개발자, 판교 밈으로 풀어낸 KT AI
제일기획 배재현 프로 (비즈니스 17팀)   “AI는 기술 발전과 사회 변화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데이터 분석부터 자율주행, 의료 진단 교육 방식까지 AI 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 보급되면서 새로운 경제적 기회가 창출되고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AI가 불러온 변화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챗GPT가 스스로 답한 내용이다. AI의 자화자찬(?)이 아닌 실제로
기술, 예술에 다가가다 삼성 The Frame x 아트바젤 캠페인
제일기획 이기환 프로(비즈니스 6팀)   삼성전자는 2023년부터 TV 제품군에 대한 글로벌 인플루언서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일상에서 제품을 활용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때론 전문성 있는 인플루언서를 통해 제품의 강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The Frame(더 프레임)은 ‘Art TV’라는 콘셉트의 제품으로, 마치 미술 작품을 걸어둔 듯한 미니멀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액자를 닮은 베젤
[The Best Creative] 세스코 ‘독약전달의 기술’ 편
지적인 다큐로 승화시킨 웰메이드 광고 광고회사 ‘TBWA KOREA’가 기획하고 프로덕션 ‘617’이 제작한 세스코의 ‘지효성 방제_독약전달의 기술’ 편(이하 ‘독약전달의 기술’)이 선정되었다. 본 작품은 여왕개미의 먹이를 미리 맛보는 기미상궁 개미를 통해 살충 과정을 소비자들에게 쉽게 이해할 수 있게 그려내고 특유의 위트로 기존 해충에 대한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글로벌 성공 사례
    1931년 미국의 코카콜라 컴퍼니는 그들의 크리스마스 광고 캠페인에 새로운 모델을 선보입니다. 바로 어른, 아이, 성별에 가릴 것 없이 잘 알려져 있던 산타클로스였습니다. ‘크리스마스의 아버지’로 불리던 산타 클로즈는 미국의 어느 목사가 쓴 시에 묘사되면서 사람들에게 호감을 얻고 알려지기 시작한 크리스마스 시즌의 인물이었습니다.   산타클로스가 처음 등장하는 코카콜라 광고 / 출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디자이너 VS 개발자, 판교 밈으로 풀어낸 KT AI
제일기획 배재현 프로 (비즈니스 17팀)   “AI는 기술 발전과 사회 변화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데이터 분석부터 자율주행, 의료 진단 교육 방식까지 AI 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 보급되면서 새로운 경제적 기회가 창출되고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AI가 불러온 변화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챗GPT가 스스로 답한 내용이다. AI의 자화자찬(?)이 아닌 실제로
기술, 예술에 다가가다 삼성 The Frame x 아트바젤 캠페인
제일기획 이기환 프로(비즈니스 6팀)   삼성전자는 2023년부터 TV 제품군에 대한 글로벌 인플루언서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일상에서 제품을 활용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때론 전문성 있는 인플루언서를 통해 제품의 강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The Frame(더 프레임)은 ‘Art TV’라는 콘셉트의 제품으로, 마치 미술 작품을 걸어둔 듯한 미니멀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액자를 닮은 베젤
[The Best Creative] 세스코 ‘독약전달의 기술’ 편
지적인 다큐로 승화시킨 웰메이드 광고 광고회사 ‘TBWA KOREA’가 기획하고 프로덕션 ‘617’이 제작한 세스코의 ‘지효성 방제_독약전달의 기술’ 편(이하 ‘독약전달의 기술’)이 선정되었다. 본 작품은 여왕개미의 먹이를 미리 맛보는 기미상궁 개미를 통해 살충 과정을 소비자들에게 쉽게 이해할 수 있게 그려내고 특유의 위트로 기존 해충에 대한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글로벌 성공 사례
    1931년 미국의 코카콜라 컴퍼니는 그들의 크리스마스 광고 캠페인에 새로운 모델을 선보입니다. 바로 어른, 아이, 성별에 가릴 것 없이 잘 알려져 있던 산타클로스였습니다. ‘크리스마스의 아버지’로 불리던 산타 클로즈는 미국의 어느 목사가 쓴 시에 묘사되면서 사람들에게 호감을 얻고 알려지기 시작한 크리스마스 시즌의 인물이었습니다.   산타클로스가 처음 등장하는 코카콜라 광고 / 출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디자이너 VS 개발자, 판교 밈으로 풀어낸 KT AI
제일기획 배재현 프로 (비즈니스 17팀)   “AI는 기술 발전과 사회 변화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데이터 분석부터 자율주행, 의료 진단 교육 방식까지 AI 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 보급되면서 새로운 경제적 기회가 창출되고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AI가 불러온 변화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챗GPT가 스스로 답한 내용이다. AI의 자화자찬(?)이 아닌 실제로
기술, 예술에 다가가다 삼성 The Frame x 아트바젤 캠페인
제일기획 이기환 프로(비즈니스 6팀)   삼성전자는 2023년부터 TV 제품군에 대한 글로벌 인플루언서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일상에서 제품을 활용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때론 전문성 있는 인플루언서를 통해 제품의 강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The Frame(더 프레임)은 ‘Art TV’라는 콘셉트의 제품으로, 마치 미술 작품을 걸어둔 듯한 미니멀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액자를 닮은 베젤
[The Best Creative] 세스코 ‘독약전달의 기술’ 편
지적인 다큐로 승화시킨 웰메이드 광고 광고회사 ‘TBWA KOREA’가 기획하고 프로덕션 ‘617’이 제작한 세스코의 ‘지효성 방제_독약전달의 기술’ 편(이하 ‘독약전달의 기술’)이 선정되었다. 본 작품은 여왕개미의 먹이를 미리 맛보는 기미상궁 개미를 통해 살충 과정을 소비자들에게 쉽게 이해할 수 있게 그려내고 특유의 위트로 기존 해충에 대한